메뉴

전체기사

행정적폐

사법적폐

입법적폐

기업적폐

언론적폐

종교적폐

문화적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김설현, 이대로 정들었던 안곡마을 떠나나…
운영자   |   2022.12.21 [10:13]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김설현은 이대로 안곡마을을 떠날까.

 

12월 20일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연출 이윤정 홍문표/극본 홍문표 이윤정/기획 KT스튜디오지니/제작 지티스트) 10회에서는 여름(김설현 분)이 사는 당구장에서 살인 사건이 벌어지며 충격을 안겼다. 죄책감에 빠진 여름이 안곡마을을 떠나기로 결심하는 모습으로 남은 2회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은 살인 사건이 벌어진 여름의 당구장에서 시작됐다. 여름은 이 사건으로 세상을 떠난 명숙(김혜정 분) 할머니를 보며 충격에 빠졌다. 경찰은 여름의 당구장을 조사하기 시작했고, 용의자로 근호(김요한 분)가 체포됐다. 봄(신은수 분)은 할머니를 잃은 슬픔에 오열했고, 안곡 주민들은 마을에서 벌어진 사건에 술렁였다.

 

여름은 자신 때문에 할머니가 죽게 됐다고 자책하며 괴로워했다. 근호가 이상한 낙서를 한 것을 신고하지 않아서 이 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한 것이다. 안곡으로 오기 전 엄마를 떠나보낸 여름은 이전보다 더 단단하게 버텨냈다. 여름은 장례식에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며 ‘할머니를 보며 늘 엄마 생각이 났어요. 저한테 해주신 것들 잊지 않을 거예요’라고 애도했다.

 

이후 여름은 안곡의 깜깜한 밤하늘을 바라보며 이곳을 떠날 결심을 했다. 안곡에 도착했을 때 느낀 청량함을 떠올리며 여름은 ‘이곳을 처음 왔을 때 나는 더 이상 잃을 게 없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했고, 자신감이 바닥이었다. 그러나 여기서 만난 사람들이 나를 다시 웃을 수 있게 해줬다’라며, ‘그렇지만 난 여기에 오지 말았어야 했다’라며 자책하고 후회했다. 자신이 여기 오지 않았으면 모두가 행복했을 거라고 생각한 것이다.

 

같은 시각 대범은 안곡에서 벌어진 일을 모른 채 서울에 있었다. 숫자에 미쳐 있던 과거로 돌아간 듯 대범은 자지 않고 먹지도 않은 채 문제 풀이에 몰두했다. 대범을 미치게 만든 것은 교수였다. 대범을 논문에 참여시키기 위해 계략을 벌인 것. 대범이 서울에 머물길 바랐던 지영(박예영 분)은 그의 불행한 모습에 걱정이 쌓였다. 그리고 대범에게 여름이 안곡을 떠난다는 사실을 알렸다.

 

여름은 봄과 마지막 인사를 했다. 봄은 여름의 탓이 아닌 걸 알면서도 원망스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봄의 억울하고 힘든 마음을 이해하는 여름은 눈물을 글썽이며 나중을 기약했다. 짐을 싸고 당구장을 나선 여름은 좋았던 안곡의 풍경을 마지막으로 바라보며 발걸음을 뗐다. 동시에 여름에게 달려가는 대범의 모습이 교차되며 이날 방송은 마무리됐다. 두 사람이 다시 안곡에서 만날 수 있기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눈물샘을 자극하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감정 연기가 몰입도를 높인 회차였다. 김설현은 슬픔과 미안함, 후회가 뒤섞인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울렸다. 할머니가 깨끗이 빨아준 운동화를 부여잡고 우는 봄과 이를 그려낸 신은수의 눈물 연기는 감정 이입을 이끌었다.

 

한편 명숙 할머니를 죽인 범인이 근호로 좁혀진 가운데, 석연치 않은 부분이 의문을 키웠다. 옥순은 사건 전 근호가 안경을 잃어버렸고, 눈이 안보이는 상태에서 낙서를 했을 리 없다고 주장했다. 할머니 역시 생전에 근호를 착한 아이라며 따뜻하게 대했기에, 근호가 정말 할머니를 죽인 것인지 궁금증을 더했다.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여름과 대범의 모습이 11회 예고편에 담겼고, 안곡에서 두 사람이 다시 행복을 찾을 수 있을지, 최종회까지 2회 남은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의 마지막 이야기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20분 ENA 채널에서 방송되며, 지니 TV, seezn(시즌), 티빙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KT스튜디오지니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금천신문고. All rights reserved.